실시간

美 10년 물 국채 3.67% 폭등…나스닥 1.16% 하락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FOMC, 더 높은 금리·인플레·실업 의미”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9-22 23:13:4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후폭풍에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가 급등하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 출발했다.

22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3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182.09포인트(-0.60%) 내린 3만1.69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32.33포인트(-0.85%) 떨어진 3757.60, 나스닥은 130.24포인트(-1.16%) 내린 1만1089.95를 기록 중이다.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내 메시지는 잭슨 홀 때와 바뀌지 않았다”며 더 높은 금리가 더 오래 지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9월 FOMC 이후 떨어졌던 10년 물 국채는 이날 오전 한때 연 3.67%까지 치솟았다. 최종금리가 예상보다 다소 올라간 데다 영국과 프랑스 등 주요국 국채금리가 상승한 것이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영국이 0.5%포인트를 비롯해 스위스가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누빈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사이라 말리크는 “FOMC 회의는 시장이 삼키기 힘든 알약이었다”며 “더 높은 금리와 인플레, 실업률을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어썸머니’ 채널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