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美, 실업수당 청구 증가…나스닥 0.8% 상승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실업수당 청구 24만 건 예상 웃돌아
내구재 주문 1.0% 깜짝 증가 보여
FOMC 의사록 오후2시 공개에 주목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11-24 00:14:4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시장이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노동시장이 약화하고 있다는 신호가 나오면서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23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13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113.17포인트(0.33%) 오른 3만4211.27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19.17포인트(0.48%) 상승한 4022.75, 나스닥은 90.16포인트(0.81%) 뛴 1만1264.56을 기록 중이다.

투자자들은 12월 FOMC를 앞두고 향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의사록을 기다리고 있다. 의사록은 미 동부시간 오후2시에 나온다. 애나 웡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올 들어 위원들은 통화정책 수립을 위해 단합해왔으나 11월 회의록은 금리인상 속도를 늦춰야 한다는 데는 공감대를 드러냈을 가능성이 높지만 최종목적지에 대한 합의는 더 적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나온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4만 건으로 예상치 22만5000건을 웃돌았다. 노동시장이 둔화하고 있다는 것은 연준의 금리인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퀸시 크로스비 LPL 파이낸셜의 수석 글로벌 전략가는 “시장은 이를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연준이 노동시장의 조정을 보고 싶어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별도로 이날 나온 10월 내구재 주문은 예상치인 0.5%를 훌쩍 뛰어넘는 1%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 경기가 예상보다 좋다는 뜻이다.

미국 증시는 24일은 추수감사절로 휴장하며 25일은 오후1시에 장마감을 한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섬머타임 종료로 매주 화~토 오전7시55분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