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이지스자산운용, 아시아 부동산 투자 44조원…'글로벌 2위'

글로벌 부동산리서치 IREI 2022 운용사 보고서
이지스, 작년 말 332.5억 달러로 전년比 23%↑
전세계 1·2위는 美 블랙스톤, 캐나다 브룩필드

  • 김민경 기자
  • 2022-11-30 11:45:4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지스자산운용, 이지스, 부동산운용사, 블랙스톤, 브룩필드, 대체투자



이지스자산운용의 지난해 아시아 지역 운용 자산규모(AUM)가 약 44조 원을 기록해 글로벌 자산운용사 중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이다.

30일 글로벌 부동산 리서치 기관인 IREI(Institutional Real Estate)가 최근 발표한 ‘글로벌 운용사 2022(Global investment Managers 2022)’ 보고서에 따르면, 이지스자산운용의 지난해 말 기준 아시아 지역 부동산 운용 규모는 332억5000만 달러(한화 약 44조)로 집계됐다. 이는 싱가포르의 GLP(Global Logistic Properties)에 이어 2년 연속 세계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지스자산운용의 아시아 운용자산은 2020년(269억4423만 달러)보다 23% 가량 증가한 것이다.

IREI는 1987년 설립돼 전 세계 부동산 및 인프라 시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매년 '글로벌 자산운용사' 보고서를 통해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대륙별 자산 규모에 대한 운용사 순위, 이를 종합한 전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 지역을 포함한 이지스자산운용의 글로벌 부동산 운용자산 규모는 총 432억48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2020년(365억4952만 달러) 대비 약 18% 증가한 것으로 전세계 41위다. 세계 부동산 투자 규모가 가장 큰 곳은 미국의 사모펀드인 블랙스톤(Blackstone)이며 2위는 캐나다의 브룩필드 자산운용(Brookfield Asset Management)이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올 해 부동산과 인프라 등 대체투자 경쟁력을 고도화하는 한편 사업 영역을 주식·채권 등 전통자산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의 신뢰에 부응하고자 한 노력이 성장의 밑거름"이라며 "앞으로 부동산, 인프라 등 대체자산 외에도 주식, 채권 등 전통자산 투자도 믿고 맡길 수 있는 자산운용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3.02.07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이지스레지던스리츠 4,135 25 -0.60%
코스피이지스밸류리츠 5,05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