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국민연금, CS채권 1359억 투자 '어쩌나'

위탁 운용사가 보유 중…대부분 선순위 투자
국민연금 "운용사와 소통해 리스크 관리 주력"

  • 김선영 기자
  • 2023-03-20 15:23:4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민연금, 크레디트스위스, SVB


국민연금공단이 보유한 크레디트스위스(CS) 채권 투자액이 1359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연금이 20일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CS 투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위탁운용(간접투자) 방식으로 보유하고 있는 CS 채권이 1359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민연금이 직접투자한 CS 채권은 없었다.

국민연금은 UBS의 CS 인수로 투자금 전액 손실 위험은 피했다. 또 스위스 당국이 170억 달러 규모의 후순위채 가치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으나 국민연금은 대부분 선순위 채권을 보유 중이며, 일부 후순위 채권도 상각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이 CS 주식 732억 원어치도 보유했으나 올 들어 은행권의 위기감이 커지자 대부분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은 “위탁운용 개별 종목에 대한 투자 판단은 위탁운용사의 고유 권한이지만 사안의 심각성을 반영해 해당 채권을 보유한 운용사와 적극 소통을 진행하며 리스크 관리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파산이 결정된 미국의 시그니처뱅크에 대한 국민연금의 주식 투자액도 3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CS와 실리콘밸리은행(SVB) 및 시그니처뱅크에 투자해 손실 위험이 발생한 국민연금의 투자금은 총 28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국민연금은 10일 파산한 SVB 주식 및 채권에 지난해 말 기준 1389억 원을 투입했다. 주식 중 직접투자는 2300만 달러(294억 원), 위탁운용사를 통한 투자는 7300만 달러(923억 원) 규모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