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국민연금, KT&G 주총서 행동주의 펀드 대신 이사회에 힘 싣는다

수책위 제4차 위원회 개최
KT&G, 행동주의 펀드 제안에 모두 반대
우리금융 지성배 사외이사·KB금융 임경종 사외이사 선임 반대
롯데케미칼·SK텔레콤 안건엔 모두 찬성

  • 김선영 기자
  • 2023-03-24 07:00:3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민연금기금의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가 23일 KT&G 주주총회 안건 중 이사회가 제안한 안건에 모두 찬성한 반면 행동주의 펀드가 제안한 안건에 모두 반대했다.



수책위는 우리금융지주 주총에서는 지성배 사외이사 선임의 건, KB금융지주는 노조가 추천한 임경종 사외이사 선임 건엔 반대표를 던질 예정이다.

국민연금 수책위(위원장 신왕건)는 이날 제4차 위원회를 열고 KT&G와 KB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등 총 11개 사 주주총회 안건과 관련해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했다.

수책위는 오는 28일 열리는 KT&G 주주총회에서 이사회가 제안한 주당 5000원 배당안이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찬성하기로 했다.

수책위가 사실상 KT&G 이사회 입장에 힘을 실어주면서 행동주의펀드인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FCP)와 아그네스 등이 제안한 안건은 다소 동력을 잃었다. 앞서 두 행동주의 펀드는 주당 1만 원의 현금배당을 제안한 바 있다.

또 주주총회 권한으로 자기주식소각 결정을 하는 건에 대해선 주주제안 남용 우려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이와 관련된 자기주식 소각 및 취득의 건도 함께 반대표를 던질 예정이다. 평가보상위원회 설치 등을 정관으로 정하는 건에 대해서도 위원회 탄력적 운영을 위해 반대하기로 했다.

앞서 FCP는 KT&G 주주총회에서 자사주 소각 및 취득과 평가보상위원회 설치 등을 정관으로 정하는 안건을 제안했다.

사외이사 증원과 관련해서도 이사회 운영 효율성 등을 고려해 KT&G 이사회가 제안한 현원 6명 유지 안에 찬성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6명 사외이사 유지 안이 채택될 경우 수책위는 KT&G 이사회 측이 제안한 김명철, 고윤성 후보에게 집중 투표하기로 결정했다. 8명 증원안이 채택될 경우 수책위는 앞선 두 후보에 더해 임일순 후보에 집중 투표하기로 했다.

감사위원 선임 건에 대해선 김명철·고윤성 선임에 찬성하고, 재무제표 승인, 분기 배당 신설과 그 부칙, 이사보수한도 등에 각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반면 행동주의 펀드가 제안한 나머지 안건은 모두 반대를 결정했다.

수책위는 24일 열리는 우리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임종룡 내정자를 회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에 찬성하는 한편,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정찬형 선임의 건에 대해선 감시 의무 소홀을 이유로 반대 결정했다. 또 사외이사 지성배 선임 건에 대해선 이해관계 충돌 우려에 따라 반대하기로 했다.

KB금융지주 주주총회(24일)에선 사외이사 임경종 선임의 건에 대해 노동조합 추천 임원의 선임이 주주 가치 제고로 이어질지 의문이 있단 이유로 반대표를 던진다. 또 대표이사 자격 기준을 과다하게 제한할 우려가 있는 정관 변경의 건에 대해서도 반대를 택했다.

하나금융지주 주주총회(24일) 안건에선 사외이사 김홍진·허윤·이정원·양동훈 각 선임 건과 감사위원 허윤 선임 건에 대해 감시 의무 소홀 등을 이유로 반대하기로 했다.

KCC글라스(24일)와 팬오션(29일) 주주총회에선 이사 보수 한도가 과다한 점에 반대 결정을 내리고, 그 외 안건은 모두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한편 롯데케미칼(29일), HL홀딩스(28일), HL만도(24일), 하이트진로(24일), SK텔레콤(28일)의 정기 주주총회 안건에 대해서는 회사 측 제안에 모두 찬성 결정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