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단독]정부, 현대LNG해운 매각 제동거나…“필요시 정책금융 투입”

  • 세종=이준형 기자
  • 2023-03-27 17:56:0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LNG해운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송 선박. 사진 제공=현대LNG해운


정부가 현대LNG해운의 해외 매각을 막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국내 유일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송 전문 선사인 현대LNG해운이 해외에 팔릴 경우 에너지 공급망이 취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27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현대LNG해운의 해외 매각에 대비해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HMM 등 국내 기업이 현대LNG해운을 인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정부 관계자는 “(현대LNG해운의) 해외 매각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아직 입찰 초기 단계인 만큼 매각 동향을 예의 주시하며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LNG해운은 HMM의 LNG전용사업부로 출발한 국내 최대 LNG 수송 전문 선사다. 사모펀드 운용사인 IMM프라이빗에쿼티(PE)와 IMM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이 지분 100%를 갖고 있다. 앞서 IMM 측은 최근 현대LNG해운 예비 입찰을 거쳐 미국·영국·덴마크 등 해외 기업 5곳을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로 압축했다. 본입찰은 이르면 다음 달에 실시된다. 매각가는 6000억~7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현대LNG해운의 경제·안보적 중요성이 작지 않다는 점이다. 현대LNG해운이 국내에 들여오는 LNG 물량은 연간 500만~550만 톤 규모로 지난해 전체 도입량(4639만 5000톤)의 10%가 넘는다. 또 현대LNG해운은 한국가스공사에서 가장 많은 도입 물량을 맡고 있다. 현대LNG해운을 해외에 매각할 경우 LNG 수급에 구멍이 뚫릴 수도 있다는 의미다. 강천구 인하대 에너지자원공학과 교수는 “LNG 수송 선사 확보는 공급망 안정과 직결된다”며 “정부가 에너지 안보 관점에서 해외 매각을 막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