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WEF, “전세계 협력으로 가상자산 규제 조정해야”

  • 김지현 기자
  • 2023-05-26 10:37:0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출처=셔터스톡


세계경제포럼(WEF)이 백서를 통해 전세계 협력에 기반한 가상자산 규제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25일(현지 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WEF는 일관성 없이 모호한 규제를 방지하기 위해 가상자산 규제에 대한 글로벌 단위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WFF는 “가상자산과 생태계가 전통 금융과 유사한 부분이 있지만 규제에 대한 접근 방식은 달라야 한다”고 밝혔다. WEF는 또 자체 호스팅 지갑이나 탈중앙화거래소가 보장하는 익명성 또한 원활한 규제에 걸림돌이 된다고 언급했다.

WEF 백서에서 가장 강조된 키워드는 ‘협력’이다. 국제적 조직과 각국 규제당국, 가상자산 업계에 각각의 권고 사항을 제시했다. WEF는 “정책 입안자와 업계 관계자는 일관성과 명확성을 보장하기 위해 관할권 전반에서 협력해야만 한다”며 “가상자산과 같은 낯선 시장은 투명성에서부터 시작하므로 협력해 조정한 규제안은 국경 간 애매한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글로벌 가상자산 기업 간의 충돌이 격화되는 사태 등을 두고 두 기관은 경쟁 관계가 아닌 협력 관계임을 강조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