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두산밥캣 '자동화' 확대…애그테크 기업 잇단 투자

자율주행 장비 기술 고도화
연말께 무인 잔디깎이 출시

  • 박민주 기자
  • 2023-06-07 10:03:5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두산밥캣

두산밥캣이 무인 잔디깎이(제로턴모어)를 시연을 선보이며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모습. 사진제공=두산밥캣


두산밥캣(241560)이 무인·자동화 관련 해외 기업들과 잇달아 협약을 체결하며 자율주행 장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미국 실리콘밸리에 기반을 둔 농업 신기술(애그테크) 시업인 ‘애크토노미’에 지분 투자를 했다고 7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애그토노미는 잡초를 뽑거나 풀을 베는 작업, 작물 보호제를 살포하거나 농작물을 운반하는 일 등 노동집약적 작업들을 원격으로 실행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올 2월 애그토노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원격·무인화 및 전동화 기술을 함께 개발해왔다. 이번 지분 투자로 양사 간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함에 따라 기술 개발 속도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밥캣은 최근 다수의 글로벌 무인·자동화 기업들과 기술 고도화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2021년 미국의 레이더 센서 전문 기업인 ‘아인슈타인’을 시작으로 지난해 미국 상업용 잔디깎이 자동화 소프트웨어 회사인 ‘그린지’와도 지분 투자 형태의 협약을 체결했다. 두산밥캣의 자회사인 두산산업차량은 스웨덴의 물류 장비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콜모겐’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무인 지게차(AGF)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미국의 리서치 전문 기관인 마켓리서치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자율주행 농업용 장비 시장은 107억 달러로 규모로 향후 5년간 연평균 21% 성장해 2027년 285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연말께 선보이게 될 무인 잔디깎이 제품을 비롯해 농업·조경·건설·물류 등 다양한 분야의 장비에 자동화 기술 적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7.12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두산밥캣 54,600 2,600 +5.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