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HMM 인수전서 獨 선사 탈락…동원·하림·LX 3파전

적격인수후보서 하팍로이드 제외
이달 내 통보 후 후보별 실사 돌입

  • 이충희 기자
  • 2023-08-29 18:38:3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HMM, 하팍로이드, 인수전, 하림, 동원, LX

사진 제공=HMM.


HMM(011200) 인수에 뛰어들었던 독일 최대 컨테이너선사 하팍로이드가 적격 인수 후보(쇼트리스트) 선정 과정에서 탈락하면서 인수전이 동원·하림(136480)·LX그룹의 3파전으로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KDB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매각 측은 동원·하림·LX그룹을 적격 인수 후보로 선정해 이달 내로 개별 기업에 통보할 예정이다. 해외 선사에 국적 선사 실사 기회를 부여할 시 국내 해운 업계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와 부산항발전협의회는 국가 안보 등을 위해 HMM을 해외에 매각하면 안 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두 단체는 성명서에서 “HMM을 하팍로이드에 매각하면 수십 년간 쌓아온 해운 물류 노하우 등 값으로 환산할 수 없는 국가 자산이 해외로 유출된다”면서 “국가 안보에도 심각한 우려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팍로이드가 탈락하면서 남은 3개 그룹이 어떤 방식으로 인수 자금을 마련할지에도 관심이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은 21일 예비입찰에서 5조 원대 인수가를 적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림은 사모펀드 운용사 JKL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이뤄 입찰에 뛰어들었으며 최근에는 국민은행·우리은행과 NH투자증권 등을 인수금융 대주단으로 끌어들인 것으로 파악된다. 동원과 LX는 그룹 내 자본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필요시 은행의 인수금융 등을 끌어온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측은 적격 인수 후보로 선정된 3개 그룹에 향후 2개월간 실사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다. 실사 일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본입찰을 진행하고 연내 매각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6.17 12:23:43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HMM 17,610 440 -2.44%
코스닥하림 3,555 30 +0.8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