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우체국보험, 금리 1%p 상승 시 1146억 손실

최악의 경우 따진 금리위험액 1.29조
우체국보험, 상반기 순이익 1388억

  • 김영필 기자
  • 2023-10-06 17:30:3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국발 고금리 장기화 우려가 지속하면서 우체국보험 보유 자산의 금리 위험이 다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정사업본부는 6월 말 기준 우체국보험 자산 가운데 최악의 경우 손실을 볼 수 있는 금리위험액이 1조2975억 원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해 말(1조2375억 원) 대비 600억 원가량 증가했다.

우본은 “1%의 확률로 거의 일어나지 않을 상황을 가정해 입을 손실이 금리위험액”이라며 “금리상승에 따른 채권가격 하락과 만기불일치 금액이 늘어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우본에 따르면 금리가 1%포인트(p) 상승하면 약 1146억 원의 손실이, 반대로 1%p 하락하면 1146억 원의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

우체국보험의 수익성은 크게 개선됐다. 올 상반기 순이익은 1338억 원으로 지난해(-583억 원) 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상반기 운용자산이익률이 3.72%, 총자산수익률(ROA)이 0.44%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각각 3.11%, -0.18%였다. 자기자본수익률(ROE)도 5.56%로 전년(-2.18%)보다 나아졌다. 해외주식에서 4214억 원의 평가이익을 봤고 매도가 가능한 해외채권은 1274억 원의 평가손을 입었다. 6월 말 기준 우체국보험의 매도가능증권 보유액은 총 17조5146억 원이며, 만기보유증권은 35조209억 원가량이다.

상반기 보험료수익은 3조7343억 원이었다. 지난해에는 3조3060억 원 정도다. 사업비를 수입보험료로 나눈 사업비율은 9.10%로 1년 전과 비교해 0.43%p 감소했다. 지급여력비율은 6월 말 현재 274%로 3월 말과 비교해 13.8%p 상승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