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한국타이어 형제의 난 재발…조현식 한국앤컴퍼니 지분 공개매수

MBK와 손잡고 지분 최대 56.86% 확보
5일부터 24일까지 지분 공개매수 실시
조현범 회장 42% 지분 넘는 것이 목표

  • 김영필 기자
  • 2023-12-05 08:04:5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조양래 한국앤컴퍼니(000240)그룹(옛 한국타이어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인 조현식 고문이 사모펀드(PEF) MBK파트너스와 손잡고 그룹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 지분을 공개매수한다. 조 고문은 MBK파트너스와와 함께 전체 주식의 최소 20.35%에서 최대 27.32%의 지분을 시장에서 사들여 조현범 회장(42.03%)을 제치고 최대주주에 오르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형제의 난은 2021년 이후 두 번째다.

MBK파트너스는 5일 이날부터 24일까지 한국앤컴퍼니 지분을 공개매수한다고 한 일간지에 공고했다.

공개매수가격은 주당 2만 원으로 전날 종가 1만6820원에 18.9%를 얹은 금액이다. MBK파트너스는 공개매수 후 최소 지분 취득(20.35%)의 경우 투자목적회사인 (주)벤튜라가 1931만 5214주, 조현식 고문이 1797만4870주, 조 회장의 차녀 조희원이 1006만8989주를 갖게 된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조 고문 측이 지분 총 49.89%를 소유하게 된다.

최대치로 가게 되면 벤튜라 2593만 4385주, 조현식 고문 1797만4870주, 조 회장의 차녀 조희원이 1006만8989주를 소유한다고 설명했다. 벤튜라의 지분만 늘어나는 데 조 고문 측 지분은 56.86%로 조현범 회장을 압도하게 된다.

MBK파트너스는 “한국앤컴퍼니 최대주주의 횡령, 배임 이슈로 사법 리스크가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일반주주들의 요구를 이사회에서 원활히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며 최대주주 및 특별관계자 간의 분쟁도 이어지는 등 회사의 안정적 운영과 중장기 성장 전략 시행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개매수자는 국내 1위 타이어 제조회사의 대주주 지위를 가진 대상회사의 경영권을 확보해서 이를 안정화한 이후,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혁신, 주주가치 제고 및 재무구조 효율화를 추진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고자 하며 이를 위해 본 공개매수를 추진한다”고 적대적 지분 매수임을 분명히 했다.

조 고문이 MBK를 등에 엎고 다시 한번 ‘형제의 난’을 일으키면서 한국앤컴퍼니그룹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커지게 됐다. 조양래 명예회장은 2020년 6월 자신이 보유한 한국앤컴퍼니 지분 전량(23.59%)을 조현범 회장에게 넘겼고 조 고문과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크게 반발했다. 이후 조 고문은 2021년 주주총회에서 조현범 회장과 대결을 벌였지만 경영권을 가져오지는 못했다. 이후 조 고문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올해 3월 조현범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다시 구속되면서 조 고문이 전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2.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한국앤컴퍼니 17,480 20 -0.11%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