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현대차 인도 상장에 글로벌 IB 5곳 PT…"IPO 확정은 아직"

지난주 서울서 진행…주관사 참여 염두
韓증권사 없어…印증시 최대 4조 조달

  • 윤경환 기자·이건율 기자
  • 2024-02-07 16:20:0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서울경제DB


현대자동차 인도 법인이 올해 말 현지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가운데 골드만삭스·JP모건 등 글로벌 투자은행(IB) 5개사가 주관사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7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JP모건을 비롯한 5개 글로벌 IB는 지난주 서울 양재동 현대차(005380) 본사에서 경영진에 인도 법인 현지 상장 자문을 위한 프레젠테이션(PT)을 진행했다. 이들은 현대차 인도 법인이 본격적으로 IPO 추진 작업에 들어갈 경우 주관사 입찰에 참여하는 방안까지 감안해 PT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IB는 대부분 미국계로 여기에는 인도나 한국 증권사는 전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증권 업계의 자본력이 현대차 인도 법인 조달 자금을 감당하기에는 크게 부족한 데다 한국 증권사들의 경우 인도 IPO 주관과 관련한 인가도 갖추고 있지 못한 탓이다.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 인도 법인은 올해 말 인도 증시 상장을 목표로 초기 단계에서 협상하고 있다. 현대차는 250억~300억 달러(약 33조 3400억~40조 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은 뒤 주식 일부를 상장해 최소 30억 달러(약 4조 원)를 주식시장에서 조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인도 법인 상장에 성공할 경우 이는 인도 시장 역대 최대의 주식 공모 사례로 남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이에 대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해외 자회사 상장 등을 포함한 다양한 활동을 상시적으로 검토 중이나 현재까지 확정된 사항은 없다”는 내용의 해명 공시를 냈다.

금융투자 업계 안팎에서는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무디스가 최근 현대차·기아(000270)·현대모비스(012330)의 신용등급을 기존 ‘Baa1’에서 ‘A3’으로 상향한 점도 인도 IPO 추진과 완전히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했다. 무디스가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의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한 것은 2012년 10월 이후 12년 만이다.

현대차는 1996년 인도 법인을 설립해 1998년 타밀나두주 첸나이 공장에서 첫 모델 ‘쌍트로’를 양산하며 현지 자동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현재 첸나이에 제1·2 공장이 있고 중부 아난타푸르에 기아 공장도 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두 회사를 합산한 인도 시장점유율은 21.3%에 이른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2.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기아 118,400 900 -0.75%
코스피현대모비스 247,000 2,500 +1.02%
코스피현대차 244,000 500 +0.21%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