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롯데가 금융권에 "땡큐"한 이유는…

롯데건설 유동성 선제적 지원
은행·증권사 2.3조 PF펀드 조성
3월 펀드 만기 앞두고 현금확충

  • 황정원 기자
  • 2024-02-18 16:02:3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신한금융, 신동빈, 진옥동, 롯데건설, 신세계건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서울경제DB


태영건설 워크아웃 사태로 위기감이 짙어지던 지난해 말, 신한금융은 ‘제2의 태영’ 우려가 거론되던 롯데건설에 먼저 손을 내밀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리스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지난해 1월 롯데건설이 메리츠금융그룹과 조성한 1조 5000억 원 규모의 펀드가 올 3월 만기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롯데건설의 주거래은행인 신한은행은 롯데 계열사의 의지를 확인한 뒤 선제적으로 유동성 지원에 나서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글로벌투자금융(GIB) 그룹에서는 타 은행과 빠르게 조율에 나섰고, 금융당국 차원에서도 보이지 않는 지원이 있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롯데건설과 시중은행, 증권업계가 함께 조성한 2조 3000억 원 규모의 PF 유동화증권 매입 펀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금융권에 감사함을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다.

PF펀드에는 신한·국민·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과 산업은행, KB·대신·키움증권이 참여한다. 은행이 선순위로 1조 2000억 원을, 증권사들이 중순위로 4000억 원을, 롯데그룹 계열사(롯데정밀화학, 롯데물산, 호텔롯데, 롯데캐피탈)들이 후순위로 7000억 원을 각각 출자한다. 만기는 3년으로 장기화됐고, 금리(선순위 연 8.5%, 중순위 연 8.8%)도 지난 펀드 보다 낮아졌다. 정성훈 나이스신용평가 기업평가본부 기업평가4실장은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현금유동성이 확충되면서 PF우발채무의 차환 위험이 완화된 것을 긍정적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총선 이후 건설업계의 위기설이 확산되는 가운데 금융권에서는 대기업 건설사는 한숨 돌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세계건설도 그룹 차원에서 자본 조달에 나섰다. 신세계건설은 최근 자유CC, 트리니티클럽, 아쿠아필드 등의 레저사업 부문을 조선호텔앤리조트에 매각하기로 했다. 이 계약으로 신세계건설 부채비율은 953%에서 400%대로 줄어들게 되고, 약 1800억 원의 매각 대금 확보가 예상된다. 신세계건설의 경우 익스포저(위험노출액)가 약 2조 원 가량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18일 “조금 더 버티기 위한 총알이 부족했던 대기업 계열사들이 유동성 확충을 통해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면서도 “공사가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면 지방 중견·중소 건설사와 제2금융권의 위기는 다시 불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