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자본규제 해소로 외국인 접근성 높여야"

■신디 박 노무라증권 전무(애널리스트) 인터뷰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도 복잡
상장사 영문 공시 미흡도 문제
오너 중심 의사결정 변화 필요
"韓기업, 정부 정책 이해도 높아
주주가치 제고 정책 참여 기대"

  • 서종갑 기자
  • 2024-02-23 16:51: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신디 박 노무라증권 전무(애널리스트). 사진 제공=한국 노무라금융투자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 현상)’ 원인으로 주주가 아닌 소수 주주를 위한 경영과 여전히 외국인 접근성이 떨어지는 자본 시장 규제라는 지적이 나왔다.

신디 박 노무라증권 전무(애널리스트)는 23일 서울경제신문과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26일 발표될 한국 정부의 ‘기업 밸류업(가치 상승)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정부와 기업의 원활한 협조가 전제된다면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도 무리는 아닐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무는 2004년 노무라증권에 합류해 한국 시장과 아시아 에너지 기업 리서치를 총괄하고 있다. 노무라증권 합류 전에는 메릴린치증권과 삼성물산 케미칼 트레이딩 부문에서 경력을 쌓았다.

박 전무가 본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그는 “지난 20년 동안 외국계 증권사에 몸 담으면서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한국 시장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며 “기업의 경영 의사결정이 다수 주주가 아닌 소수 오너를 위해 이뤄지는 것과 외국인 투자자에게 여전히 높은 자본시장 규제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특히 현재 정부 당국이 고쳐나가고는 있지만 여전히 복잡한 외국인 투자자 등록 제도, 상장사의 영문 공시 미흡 문제, 외환 시장 규제 등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정책 설계에 골머리를 앓을 당국자를 향한 조언도 내놨다. 박 전무는 “기업이 합리적이라고 인정할 만한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만드는 게 우선"이라며 "특히 정책을 자율적으로 따를 만한 인센티브와 때로는 강제할 규제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일본이 증시 저평가를 해소하기 위해 정책을 짤 때 가장 많이 참고한 게 미국의 상장사였다”며 “한국은 주주 자본주의가 확고히 자리 잡은 미국과 이를 참고해 주가 재평가에 성공한 일본의 정책에서 참고할 만한 부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 사례로는 일본 정부가 증시 저평가 해소를 위해 도입한 세 가지 정책을 소개했다. 박 전무는 “일본 정부가 펼친 △도쿄해상 등 빅4 손해보험사의 ‘정책보유주식(policy-held stocks)’ 청산 요청 △자사주 매입·소각 요청 △중앙은행의 저금리 기조 유지 등 세 가지 정책이 닛케이225 지수가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정책보유주식은 일본 기업의 독특한 문화로 기업 간 파트너십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지분 교환을 의미한다. 이렇게 상장사 주식이 묶이면 시장 원칙에 따라 거래될 수가 없어, 주식시장 유동성이 저해되고 투명성도 해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나왔다. 박 전무는 “손보사를 시작으로 일본 기업 전체에 정책보유주식 청산 바람이 불 가능성이 있다”며 “주식 거래가 활발해지며 주가 재평가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수출 기업의 호실적, 중국 경기 둔화에 외국인 자금이 일본 증시로 유입된 점도 증시 상승 각도를 가파르게 했다”고 덧붙였다.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하는 한국 기업의 특징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봤다. 박 전무는 “한국 기업은 정부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며 “주주가치 제고 정책에 많은 기업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