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골드만삭스·무바달라 10억弗 조성…아태 크레딧 투자 확대

  • 이충희 기자
  • 2024-02-26 10:34:4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골드만삭스, 무바달라



골드만삭스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소재 국부펀드인 무바달라와 함께 10억 달러(1조 3300억 원) 규모의 사모 신용 펀드를 조성하고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투자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펀드는 골드만삭스가 무바달라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별도 계정(Separately Managed Account)을 만들어 자금을 따로 받는 형태로 조성된다. 골드만삭스 대체투자 내 사모 크레딧(Credit) 부문이 운용을 전담하기로 했다.

골드만삭스와 무바달라는 이번 펀드를 통해 아태지역 크레딧 시장에서 투자를 더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호주 등 주요 아시아 국가는 물론 최근 떠오르고 있는 인도시장이 중점 투자대상이 될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국제 금융센터 '아부다비글로벌마켓(Abu Dhabi Global Market)'에 신규 지점인 아부다비사무소를 개설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나간다느 계획이다.

마크 나흐만(Marc Nachmann) 골드만삭스자산운용 글로벌 대표는 "무바달라와의 파트너십으로 향후 아태지역 크레딧 부문에서 새로운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마 이레이캇(Omar Eraiqat) 무바달라 다각화투자부문 부대표는 "무바달라는 아태지역 사모 크레딧 비중을 늘린다는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골드만삭스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