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부실 사업장 정리땐 인센티브"…금감원, 부동산PF 옥석가리기

■증권사와 구조조정 간담회
경·공매 활성화 등 의견 수렴
정상화 방안 3분기 실행 예고
업계 "정부 추가 자금투입 필요"

  • 김병준 기자
  • 2024-04-09 17:07:5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금융감독원, 사업, 인플레이션, 금융투자, 미래에셋, 금융, 정상화, 활성화, 위험관리, 프로젝트, 저축은행, 연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월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2024년도 금융감독원 업무계획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조정과 활성화 방안을 두고 전 금융권 면담에 나선 금융감독원이 부실 우려를 가장 크게 받았던 증권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금감원은 이 자리에서 부동산 PF 관련 증권 업계의 추가 손실 방지 방안과 사업 신규 공급을 위한 인센티브 제공 방편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날 9개 증권사 최고위험관리책임자(CRO)와 PF사업부 본부장 등과 함께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했다.

금감원이 이날 증권사들과 부동산 PF를 점검한 것은 사업 정상화를 위한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고 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8일부터 시중은행·제2금융권·보험업권 등과 만나 PF 사업장 현황 파악, 경·공매 활성화 논의를 시작했다. 금감원은 사업성이 있는 사업장은 활성화하는 동시에 사업성이 없는 사업장은 정리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달 금융권 면담이 끝나는 대로 PF 정상화와 관련한 사업성 평가 기준과 대주단 협약 개정안 등을 발표하고 3분기부터 실행할 방침이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올 2월 “부동산 PF에 과도하게 투자된 금융 자금이 묶이면서 소위 ‘돈맥경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PF 사업성을 엄정히 평가할 수 있도록 평가 기준을 개정하고 있는 만큼 PF 사업장 재구조화 모범 사례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사의 지난해 부동산 PF 연체율은 13.73%로 2020년 말 3.37%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금융권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증권사들의 PF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7조 8000억 원으로 지난해 9월 대비 1조 5000억 원가량 증가했다.

이날 소집 대상이 된 증권사는 미래에셋증권(006800)·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005940) 등 자기자본 3조 원 이상의 종합금융투자사 9곳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증권사들은 부동산 PF 활성화를 위해 당국의 추가적인 자금 투입 등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 PF 정상화 과정에서 여러 현장 이야기를 듣는 것”이라며 “남아 있는 위험 요소를 점검하고 부동산 PF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6.1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NH투자증권 11,820 70 -0.59%
코스피미래에셋증권 6,990 60 -0.8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