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남궁훈 마스턴운용 대표 "소유·경영 확실히 분리…이사회 강화 빈말 아냐"

부동산 선행투자 의혹 해명 노력
내부통제 시스템 확립 수행 의지
"김대형 고문, 회사 밖 나가기로
수익률로 보답…신뢰 되찾겠다"
신한알파리츠 성공경험 이식강조
“마스턴리츠 체질 바꿀 것”

  • 이충희 기자
  • 2024-04-11 05:40:1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마스턴투자운용, 남궁훈, 마스턴프리미어리츠

남궁훈 마스턴투자운용 대표. 권욱 기자.


“소유와 경영을 확실히 분리할 것입니다. 이사회 권한을 강화하겠다는 입장도 빈말이 아니에요. 최대주주인 김대형 고문도 이를 보장 한다고 했으니 잘 이겨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체투자 운용사로 다시 거듭나겠습니다.”

남궁훈 마스턴투자운용 대표는 최근 서울경제와 만나 대대적인 기업 쇄신 방향에 대해 이 같이 단호하게 말했다. 남궁 대표는 국내 2위 부동산·대체 자산운용사인 마스턴운용이 지난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고강도 검사를 받고 투자자 신뢰에 타격을 입자 올 1월 구원투수로 발탁된 최고경영자(CEO)다. 마스턴운용이 대표이사를 교체한 것은 2009년 회사 설립 후 처음이다.

남궁 대표는 신한투자증권에서 법무실장과 재무관리부서장, 경영관리본부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증권맨이다. 2017년 신한리츠운용 설립 당시 CEO도 맡았다. 그가 2022년 사외이사로 마스턴운용과 처음 인연을 맺을 때도 대형 금융회사에서 투명한 경영 시스템을 운영한 경험이 결정적인 선임 이유가 됐다. 남궁 대표는 마스턴운용에 대한 신뢰 회복 방안에 확신이 선 듯 인터뷰 내내 취재진의 날선 질문을 자신감 있는 어조로 맞받아쳤다.

그는 “회사 관련 의혹은 우리가 소명해 바꿀 부분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며 “실수한 부분은 받아들이되 부동산 개발 과정에서 불거진 미공개 정보 활용 의심 등에 관해서는 당국을 이해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검사를 통해 김 고문 등 대주주가 부동산 개발 과정에서 회사 내 미공개 직무정보를 활용해 선행 투자를 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회사와 펀드 투자자들에게 적잖은 손해를 미쳤다고 봤다. 마스턴운용을 향한 투자자들의 시선도 여전히 차갑다. 회사는 물론 의혹이 확인된 개인에 대해 올해 안으로 당국이 제재를 확정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남궁 대표는 이에 대해 “금감원에 지배구조 관련 자구 계획을 제출했으며 현재 이를 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남궁 대표는 나아가 회사의 내부통제 책무 구조도를 자산운용사로는 선제적으로 확립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마스턴운용은 올 7월 시행되는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감독규정 개정안 상 2026년 7월까지만 책무 구조도를 확립하면 된다. 남궁 대표는 그 시기를 자신의 임기인 2026년 3월 이전까지 자체적으로 앞당겨 내부통제 강화 의지를 시장에 보여주겠다는 복안을 제시했다. 책무 구조도란 회사 임원별 내부통제 책임을 사전적으로 명시하는 제도다.

그는 “마스턴운용은 책무 구조도를 일찍 도입하기 위해 최근 외부 컨설팅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남궁 대표는 이사회의 실질적인 권환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에 관해서도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았다. 이사회 권한 강화를 통해 회사의 소유와 경영을 확실하게 분리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생각이었다. 실제 마스턴운용은 지난달 말 최윤곤 전 금감원 자본시장조사국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며 이사회에 힘을 실었다.

남궁 대표는 “이사회 산하 내부통제위원회와 준법감시신뢰위원회 등을 통해 이사회의 권한을 확대할 것”이라며 “사적 이익 취득 금지, 미공개 정보 이용 금지 등 자율 개선책을 내놓고 이사회 산하 위원회가 이를 통제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외부에서 소유·경영 분리 의지를 믿지 못하는 분위기가 많아 김 고문이 이달 안으로 외부 사무실을 구해 아예 회사 밖에 나가기로 했다”면서 “본인이 직접 선택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남궁 대표는 올해 지배구조 개선과 내부통제 시스템 확립 과제를 수행한 뒤 내년부터 사업을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달 초 조직 개편을 단행하면서 이미 첫 단추를 뀄다. 이번 조직 개편의 핵심은 투자 컨트롤타워를 다시 세우기 위한 펀드관리위원회·자산관리본부 신설이다.

그는 “조직 개편을 통해 개발 사업을 정리하고 기존 투자 자산들을 잘 관리하는 것이 목표”라며 “수익률로 보답하면 시장의 신뢰를 다시 회복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물 부동산, 인프라, NPL(부실 채권)처럼 안정성이 높은 자산의 매입·운영에 경영의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남궁훈 마스턴투자운용 대표. 권욱 기자.


남궁 대표의 또다른 관심사는 상장 리츠(부동산투자회사) 분야다. 2017년 신한리츠운용 초대 CEO로서 회사를 약 4년 간 이끈 경험이 있는 만큼 마스턴운용에도 이 같은 성공 경험을 이식하겠다는 것이다. 그가 당시 상장을 지휘한 신한리츠운용의 첫 작품 ‘신한알파리츠(293940)’는 현재 국내 대표 상장 리츠로서 입지가 굳건하다.

남궁 대표는 “마스턴운용의 유일한 상장 리츠 마스턴프리미어리츠(357430)의 최근 주가가 좋지 않은 게 사실”이라며 “이 리츠가 담고 있는 일부 자산들은 만기 안에 최대한 매각하고 새로운 트렌드 자산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조금씩 체질을 바꿔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상장 종목인만큼 자세한 내용을 언급하기가 쉽지 않다”면서도 “데이터센터나 코리빙(Co-Living) 주거 등 새 트렌드에 적합한 분야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 눈여겨 볼 인수 자산 후보에 대해 힌트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금리 인하 시기가 도래하면 부동산 정상화 신호도 나올 수 있다”며 “미리 준비했다가 빠르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가 신한리츠운용 설립을 지휘하고 이끌던 시절 회사가 전체 관리하는 부동산 자산 규모는 3조 원대까지 급격히 불어났다. 이 같은 확실한 성과는 남궁 대표의 상장 리츠에 대한 자신감 피력 원천으로 풀이된다.

실제 남궁 대표는 신한알파리츠의 첫 인수 자산이었던 판교 알파돔 타워(현 그레이츠 판교)에 더해 그레이츠 청계, 트윈시티남산 등으로 투자 대상을 넓히며 당시 회사의 입지를 다진 바 있다. 현재 신한알파리츠는 서울 강북과 강남 등을 포함해 총 9개 대형 빌딩을 보유한 국내 대표적인 다물(多物) 리츠로 거듭났다. 신한리츠운용은 이 때 성공을 바탕 삼아 2021년 말 또다른 상품인 신한서부티엔디리츠(404990) 상장까지 성공하며 연타석 안타를 때렸다.

남궁 대표는 마스터프리미어리츠 역시 향후 투자 대상을 넓혀가면서 지금 보다 안정적으로 배당금을 확보해가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마스턴프리미어리츠 투자자들에게도 수익률에 대한 기대감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짚은 뒤 “배당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배당률 등 예상 수익률을 즉각 인지할 수 있도록 주주 대상 설명을 강화할 것”이라며 “민첩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당분간 국내 자산을 담는데 더 관심을 두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뷰 마지막까지 상장 리츠 성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남궁 대표는 “타사에서 하지 않는 마스턴운용만의 만의 컬러를 우리 상품에 입히는 게 목표”라며 “현재 리츠 본부를 강하게 트레이닝 시키고 있으니 기대해달라”며 웃었다.

He is…

△1962년 출생 △1981년 홍대부고 졸업 △1985년 서울대학교 공법학과 졸업 △2001년 신한금융투자증권 입사 △2008년 신한금융투자증권 법무실장 △2009년 신한금융투자증권 재무관리부 부서장 △2011년 신한금융투자증권 경영관리본부장 △2017년 신한금융투자증권 WM추진본부장 △2017년 8월 신한리츠운용 사장 △2022년 마스턴투자운용 사외이사 △2024년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6.1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마스턴프리미어리츠 2,655 5 -0.19%
코스피신한서부티엔디리츠 4,375 115 -2.56%
코스피신한알파리츠 6,110 40 -0.6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