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서울역 T타워 매물로…이달 말 입찰·우협 선정

싱가포르계 케펠운용 소유
JLL·컬리어스 매각 주관…이달 말 입찰

  • 이충희 기자
  • 2024-04-16 09:31: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T타워, JLL, 케펠자산운용

서울 중구 T타워 전경. JLL 제공.


싱가포르계 케펠자산운용 소유의 서울역 인근 T타워가 새 주인 찾기에 나섰다.

JLL은 컬리어스와 함께 이 빌딩의 매각 주관사로 나서 이달 말 입찰을 실시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서울 도심권역 내 우량 오피스 빌딩을 찾는 국내외 투자자, 법인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타워는 2010년 준공된 연면적 4만 1598㎡(1만 2583평), 지하 6~지상 28층 규모 빌딩이다. 서울역이 가까워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게 특징이다. 2019년 이래 매년 100%에 가까운 임대율을 달성하고 있다. 현재도 SK·LG·필립스 등 다수의 국내외 우량 기업들이 이 빌딩을 임차하고 있다.

서울역이 GTX 개통을 앞두고 있고 향후 대대적인 복합 개발사업이 예정돼 있다는 점에서 업무 환경은 더 개선될 것이라는 게 JLL 측 설명이다. 실제 서울역 인근에는 북부역세권 개발사업과 인근 힐튼호텔 재건축 등 다수의 개발 호재가 존재한다.

JLL 측은 “임대 중도 해지 옵션 행사에 따라 잔여임대기간(WALE)을 줄일 수 있는 유연한 임대 구조를 갖추고 있다”며 “시장 임대료 수준을 반영한 신규 임차인 확보를 통해 수익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국내외 10여 곳의 잠재 매수자가 검토 중에 있어 입찰이 흥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기대했다.

정정우 JLL코리아캐피털마켓 상무는 “높은 금리로 인한 자금 경색 상황에서도 최근 아크플레이스·케이스퀘어시티 등 대형 오피스 거래들이 잇달아 성사되는 등 시장에 온기가 감지되고 있다”며 “우수한 위치의 자산들 위주로 선별적인 투자 검토가 시장 내 이뤄지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