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인텔 손터는 서학개미, 한달새 1000억 뺐다

AI칩·파운드리 실적 기대 못미쳐
주식 보유량 늘리던 개인들 처분
"부진 지속 가능성…신중 투자를"

  • 이정훈 기자
  • 2024-05-07 17:07: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EPA연합뉴스


올 들어 계속된 주가 하락에도 인텔 주식 보유량을 늘려왔던 서학개미들이 이달 들어 손을 터는 모습이다. 인공지능(AI) 반도체 경쟁에서 뒤처진 인텔이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과 전망을 내놓자 한 달 새 1000억 원 가까이 주식을 처분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AI 칩과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등에서 인텔의 ‘고난의 행군’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며 보수적 접근을 조언했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서학개미의 인텔 주식 보유량은 3억 824만 달러(4183억 원, 3일 기준)로 올 4월 1일 기준 3억 8159만 달러(5178억 원)보다 1000억 원가량 감소했다. 올 들어 인텔 주가가 40% 가까이 떨어지는 상황에도 인텔 주식 보유량을 꾸준히 늘려왔던 것과 대조되는 행보다.

인텔은 AI 칩 중심으로 재편된 반도체 시장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다. 뒤늦게 시장에 내놓은 AI가속기 칩 가우디 시리즈는 아직 시장 반응이 신통찮은 편이다. 최근 발표한 신작 ‘가우디 3’ 역시 엔비디아의 호퍼, AMD의 MI300 그래픽처리장치(GPU)에 밀려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김형태 신한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가우디 시리즈의 수요가 감소하고 있었다”며 “성장률이 둔화된 상태라 앞으로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파운드리 사업에서도 전망이 좋지 않다. 지난해 파운드리 사업에서만 약 70억 달러(9조 450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하지만 인텔은 TSMC를 따라잡기 위해 투자가 더 필요한 입장이다. 영업손실이 올해 정점을 찍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이유다. 현재 미국에서만 400억 달러(약 52조 원)를 들여 공장 신설 및 설비투자에 나서고 있으나 본격적인 가동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캐시카우인 중앙처리장치(CPU)의 미래 또한 밝지 않다. 미중 갈등으로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2027년까지 퇴출이 결정돼 타격이 불가피한 데다 최근에는 13·14세대 CPU에서 발열 문제로 성능이 제한되는 결함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이 때문에 상황이 반전되기는 쉽지 않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앞으로도 투자가 AI로 집중될 가능성이 높은 데다 매출 비중이 높은 파운드리와 CPU 시장에서는 경쟁이 더 심화될 수밖에 없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정부가 쏟아붓는 막대한 보조금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되지 않을까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짚었다.

다만 하반기 AI PC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점은 긍정적이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올 2분기 이후 PC 성수기 흐름을 타고 실적이 회복세에 접어들 것”이라며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