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美 증권시장 결제주기 T+1로 단축…미수거래·배당 주의

증권사 전산·인력배치안 마련
미수거래 하루 먼저 입급해야

  • 조지원 기자
  • 2024-05-21 12:00:2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금융감독원이 오는 28일부터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가 거래일 2영업일 이후 증권과 대금을 결제하는 T+2일에서 T+1일로 하루 앞당겨지는 것과 관련한 시장 점검에 나섰다.

21일 점검 결과에 따르면 증권사는 단축된 결제 업무처리 시간에 대응하기 위해 전산·인력 배치방안을 마련했다. 대부분 증권사는 결제주기 단축에도 현행 미국 주식 중개시간을 유지·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예탁결제원도 증권사 결제지시 집중 처리시간을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설정해 증권사를 지원할 방침이다.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송수신 체계도 시간당 처리량을 2만 건에서 10만 건으로 확대해 결제지시가 해외 보관기관에 송부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개편도 마무리했다.

다만 미국 결제주기가 단축된 이후 변경되는 사항에 대해선 유의할 필요가 있다. 먼저 미국 주식 투자자는 주식 매도대금 수령과 매수주식 인도 시점이 한국 기준으로 T+3일에서 T+2일로 하루 앞당겨진다. 주식 미수거래를 이용 중인 투자자는 변제 대금을 기존보다 하루 일찍 계좌에 입금해야 한다.

배당을 목적으로 미국 주식을 매수할 경우엔 주식 배당기준일 이틀 전에 주식을 매수해야 한다. 미국 현지시간 기준으로는 하루 전이다. 또 증권사 결제지시 마감시한이 단축된 만큼 일부 증권사의 미국 주식 중개시간이 소폭 단축될 수 있는 만큼 증권사 중개 시간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증권사별 준비·운영 상황을 지속 점검할 예정”이라며 “각 증권사가 미국 주식 투자자에게 결제주기 단축으로 인한 주요 변경사항을 충실히 안내하는지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