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현대모비스 전동화 수익성 개선, 주가상승 촉매제”

[KB증권 보고서]
2030년 전동화 매출 69조 예상

  • 이충희 기자
  • 2024-05-23 08:13:1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울산 전동화공장. 사진제공=현대모비스.


KB증권은 23일 현대모비스(012330)에 대해 전동화 사업의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0만 원을 유지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내고 “전동화 사업 손익 개선은 주가 상승의 가장 중요한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2023년 47만대였던 현대차(005380)그룹의 전기차 판매대수는 2030년 연간 3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라고 관측했다. 현재 현대차그룹이 세운 전기차 판매 목표는 360만대다.

강 연구원은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의 전동화 사업 매출액은 2023년 12조2000억 원에서 2030년 69조4000억 원으로 증가하고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23년 20.7%에서 2030년 50.9%로 크게 늘어날 전망”이라며 “전동화 사업의 턴어라운드는 현대모비스 주가에 중대한 의미를 가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현대모비스는 지분법제외 순이익 대상으로 20% 수준 배당성향을 유지하고 있으나, 지분법이익 포함 시 배당성향은 주요 계열사 대비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2023년 배당성향은 25.1%, 기아(000270)는 25.5%, 현대모비스는 11.9% 수준이다. 강 여구원은 “전동화 사업 등의 손익 개선으로 당기순이익이 늘어나고 현금흐름이 개선될 경우, 현대모비스가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긍정적 관측을 제시했다.

한편 현대모비스의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 증가한 6737억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강 연구원은 “유형자산 증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1분기에 확인된 인건비 증가, 반복적인 품질 비용 등을 반영해 모듈 및 부품 사업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하향했다”면서 “반면 애프터서비스(A/S) 사업의 영업이익은 우호적인 환율 등을 반영해 503억원 상향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6.21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기아 130,600 0 0.00%
코스피현대모비스 238,500 0 0.00%
코스피현대차 285,50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