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두나무, 시드볼트 NFT 홀더 위한 특별상영회 성황리 마쳐

지난 8일 두나무관(메가박스 성수2관)서 진행

  • 도예리 기자
  • 2024-06-11 14:18: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두나무, 업비트, NFT

출처=두나무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는 제21회 서울국제환경영화제 특별상영회를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상영회는 시드볼트 대체불가토큰(NFT) 홀더를 위해 마련한 감사 행사로, 지난 8일 두나무관(메가박스 성수 2관)에서 진행됐다.

시드볼트 NFT 컬렉션은 두나무 ESG 사업 중 하나다. NFT가 가진 고유성·대체불가성을 환경과 연계해 생물 희소가치를 강조하고 보호·보존 필요성을 알리고자 기획됐다. 2026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되는 장기 프로젝트로, 한국수목정원관리원(한수정)과 환경재단이 함께한다. 한수정 종자 보전시설 시드볼트(Seed Vault, 종자금고)에 보관된 주요 식물 종자를 NFT로 제작해 업비트 NFT에서 발행하는 방식이다.

시드볼트 NFT홀더에게는 ESG 프로젝트 참여 권한을 우선 부여한다. 친환경 굿즈 등 지속적 혜택도 제공한다. 이번 특별상영회도 시드볼트 NFT 홀더를 위한 혜택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생물 다양성 지식 테스트 등 환경 관련 미션을 수행하고 NFT를 받은 홀더 1278명을 대상으로 랜덤 추첨해 총 100명을 초청했다.

이번 상영회에서는 서울국제환경영화제 본선 진출작 38편 중 하나인 ‘화이트 플라스틱 스카이’가 상영됐다. 2123년 부다페스트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애니메이션이다. 자원부족과 식량난, 기후 위기, 생물 멸종 등 환경 파괴가 인류에게 미칠 절망을 재현하고 삶과 사랑 의미를 되새기는 작품이다. ‘프랑스 오스카’ 세자르 상에서 호평받은 헝가리 티보르 바노츠키, 서롤러 서보 감독의 첫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 국제영화제 인카운터 섹션에도 초대된 바 있다.

영화 종료 이후에는 서울국제환경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인 정재승 교수가 관객과 대화에 참석해 생태 위기, 환경 보호를 주제로 담론을 나눴다. 정 교수는 “두나무에서 다음 세대에 전할 생명의 다양성을 보존하는 프로젝트로 환경 중요성을 상기시켜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행사에 참여한 업비트 NFT 회원은 “두나무가 가진 기술력으로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두나무는 시드볼트 NFT 컬렉션 다음 시즌을 준비하며 세계관을 확장한다. 시드볼트 식물로 미디어 아트를 제작·전시하고 실제 식재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미디어 아트로 제작되는 식물은 홀더들 투표로 선정된다. 이 투표는 오는 14일 금요일 15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LIVE라이브 와이어

LIVE라이브 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