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 수요예측 선방…공모가 3000원 확정

이지스 獨빌딩 펀드 디폴트 악재 불구
희망 가격 범위 하단 선방…경쟁률 38.7 대 1
공모액 700억 원…13~14일 일반 청약

  • 김남균 기자
  • 2024-06-11 17:39: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내 최초로 미국의 개방형 부동산에 투자하는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가 해외 부동산 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높은 불안 심리에도 불구하고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 결과 희망 가격 범위(밴드) 내에서 공모가를 확정했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는 3~5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공모가를 밴드(3000~3800원) 하단인 3000원에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535개 기관이 참여해 38.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 확정 금액은 700억 원이다.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는 오는 13∼14일 일반청약을 거쳐 이달 말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다. 신한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상장 주관사를 맡았다. 국내 증시에서 리츠 상장은 지난해 4월 삼성FN리츠(448730)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 수요예측 기간에 이지스자산운용이 독일 트리아논 오피스 빌딩에 투자한 펀드에 기한이익상실(EOD)이 발생한 일이 악재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수요예측 첫날까지만 해도 80~100 대 1에 가까운 경쟁률을 보였으나 4일 이지스자산운용 펀드가 사실상 도산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주문이 급격히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의 기초 자산은 미국 부동산 펀드이고 정부 인프라 부동산 투자 비중이 51%에 달해 해당 사태와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한 근본적 불안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신한글로벌액티브리츠는 신한리츠운용이 신한알파리츠(293940), 신한서부티엔디리츠(404990)에 이어 내놓은 세 번째 상장 리츠다. △USGB(투자 비중 51.8%) △PRISA(39.8%) △CBRE USCP(8.4%) 등 3개의 개방형 부동산 펀드를 기초 자산으로 편입했다.

USGB는 연방수사국(FBI), 워싱턴 시청 등 미국 정부가 임차하고 있는 정부 인프라 자산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며, PRISA는 미 전역의 핵심 입지의 자산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CBRE USCP는 미국 선벨트 지역에 위치한 물류센터를 비롯한 핵심 자산에 주로 투자한다. 위 펀드들은 운용자산(AUM) 총 합이 약 61조 4000억 원에 달하는 대형 부동산 펀드들이다.

신한리츠운용 관계자는 “최근 고금리 등 해외부동산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약 1년 2개월 만의 리츠 상장에 도전하게 됐다”며 “첫날부터 많은 기관 투자자가 적극적으로 수요예측에 참여해 2022년 이후 상장 리츠 중 가장 높은 기관 경쟁률로 선방했다”고 자평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6.25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삼성FN리츠 5,010 0 0.00%
코스피신한서부티엔디리츠 4,230 0 0.00%
코스피신한알파리츠 6,15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