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씨어스테크놀로지 경쟁률 1400대1 훌쩍…공모주 4개 11조 몰려

일반 기업 2종목·스팩 2종목
총 청약 건수도 80만건 넘어
중소형 공모주 투자열기 후끈

  • 김남균 기자
  • 2024-06-11 17:47:2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중소형 공모주 4종목이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 10조 원 넘는 증거금을 끌어모으며 공모주 ‘슈퍼위크’의 시작을 알렸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씨어스테크놀로지·한중엔시에스 등 일반 기업 2종목과 미래에셋비전5호스팩·한국제14호스팩 등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2종목은 전날부터 이틀간 일반 청약을 진행한 결과 총 11조 5400억 원의 청약 증거금을 모았다. 증거금은 투자자들이 청약 시 주문 대금의 절반을 미리 내는 금액이다. 총청약 건수도 약 80만 9000건에 달했다. 일반적으로 청약일이 겹치면 투자금이 분산돼 흥행 부담 요인으로 작용함에도 불구하고 중소형 공모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뜨겁다.



한국투자증권이 상장 주관을 맡은 디지털 헬스케어솔루션 기업 씨어스테크놀로지는 증거금 3조 9700억 원, 경쟁률 1437대1을 기록했다. 균등 배정 주식 수는 약 0.4주였다. 최소 주문 주식 수(50주) 이상 청약한 투자자의 절반 이상이 1주도 받지 못할 정도로 청약 경쟁이 치열했다는 의미다. 앞서 씨어스테크놀로지는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흥행에 성공, 공모가를 희망 가격 범위(밴드·1만 500~1만 4000원) 상단을 초과한 1만 7000원에 결정했다. 19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부품 기업 한중엔시에스는 6조 원의 증거금을 동원하며 경쟁률 1001대1을 나타냈다. 한중엔시에스 공모가는 3만 원,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24일이다. 상장 주관사인 IBK투자증권은 지난해 10월 비아이매트릭스(413640) 상장 이후 약 8개월 만에 일반 기업 기업공개(IPO) 흥행이라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미래에셋비전5호스팩·한국제14호스팩도 각각 368대1, 333대1의 준수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두 스팩 모두 공모가 2000원의 중소형 스팩이다. 19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한편 코스닥 상장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일반 공모 방식 유상증자를 추진한 신약 개발사 샤페론(378800)은 발행 가격을 기존 2655원에서 1801원으로 약 32% 낮췄음에도 불구하고 흥행에 실패했다. 총 237억 원 모집을 목표로 했지만 0.8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이 미달됐다. 모집 주선 회사인 한국투자증권도 실권주 인수 계약을 체결하지 않아 최종 조달액은 190억 원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최대주주인 성승용 샤페론 대표가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4.06.25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닥비아이매트릭스 9,520 0 0.00%
코스닥샤페론 1,842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