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최신 리포트

산업중국 식품안전 규정강화 및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

  • 발간2019.07.11
  • 조회15
  • 출처한국무역협회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 중국 소비자들이 식품 안전성에 눈 뜨면서 안전한 먹거리로 중국 식품시장을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청두지부가 8일 발표한 ‘중국 식품 안전규정 강화에 따른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식품 수출의 15.9%, 12억4600만 달러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지만 2016년 이후 수입통관이 거부된 사례도617건이나 된다.


■ 중국이 그만큼 식품 안전을 강화하고 있다는 뜻인데 바이두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검색 키워드 중 ‘식품 안전’이 5위에 올랐고 검색량의 90%를 20~40대에서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광동, 산동, 저장, 베이징 등 동부 연안 도시에서 관심이 많았고 음료·과자류 등 영유아용 식품은 비싸더라도 신뢰도 높은 유명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며 조미료 등 일상식품과 건강식품은 영양 및 화학성분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중국 정부도 지난 2015년 ‘식품안전법’을 제정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국무원이 ‘식품안전 관리규정 강화계획’을 발표하는 등 식품안전 기준을 더욱 강화했다. 수입식품 통관거부 건수도 2016년 3042건에서 2017년 6631건으로 대폭 증가했다가 2018년 1351건, 올해 1~5월은 478건을 기록 중이다.


■ 한국 식품의 경우 2016년에는 161건이 통관 거부됐지만 2017년에는 399건으로 급증해 수입식품 통관 거부국 6위에 올랐고 작년에는 46건, 올해는 11건을 각각 기록했다.


■ 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2017년 수입식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선호도 조사에서 안전성과 가성비를 갖춘 한국 식품이 6위에 올랐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점차 강화되는 중국의 식품 안전규정 모니터링과 영유아 식품의 프리미엄화, 1~2인 가구 공략 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_식품안전_규정강화_및_한국_식품기업_수출전략.pdf